아시아문화네트워크

 |  |  |  | 

  칼럼
  · 김지숙
  · 김남일
  · 방현석
  · 오수연
  · 최수전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사무국 2005-11-18 10:06:51 | 조회 : 5899
제      목  언어는 문화생존권의 핵심
언어는 문화생존권의 핵심



요즘은 대학의 강의실마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학생들이 한둘씩 앉아 있다. 재외국민의 자녀들이나 장기 해외거주자 출신이 아니어도 영어를 곧잘 한다. 해외 어학연수 한 번 다녀오지 않은 학생들 중에서도 일상적인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는 학생들도 많다. 밀물처럼 빠져 나가고 있는 조기유학생들이 돌아오게 되면 대학의 강의실에는 더 많은 영어 실력자들로 채워질 것이다. 더 이상 영어가 달려서 한국이 국제사회에 진출하지 못한다는 걱정은 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그런데도 영어열풍은 대학가에서는 물론이고 대학 바깥에서도 시들지 않는다. 전국 각지에 영어마을이 들어서고 있다.

반면에 영어를 제외한 다른 언어를 공부하려는 학생들은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 존립이 위태로운 독어, 불어학과가 한 둘이 아니다. 한국에 진출한 프랑스기업들이 현지 직원을 채용할 때 프랑스어를 잘 하는 사람을 뽑는 것이 아니라 영어를 잘 하는 사람을 뽑을 지경이니,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거대한 영토와 엄청난 인구를 가진 중국어를 제외한 모든 언어들이 영어의 위세 앞에 꼬리를 내리고 있다. 일찍이 이러한 대세를 간파하고 한국에서도 영어를 공용어로 하자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영어의 위세가 높아지는 현상이 다른 언어의 열등성을 증명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언어가 지닌 의사소통 기능의 측면에서 보면 영어가 확산되는 현상을 나쁘다고 할 수 없다. 하나의 언어로 전달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진다는 것이 왜 나쁘겠는가.

독어나 불어, 네덜란드어와 같이 예전에 식민지를 거느리며 언어사용의 규모를 확장했던 패권적 언어들의 전달 범위가 좁아지는 것을 우리가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모든 언어는 문화를 집적하고 공유하는 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작가로 노벨문학상 단골 후보였던 은구기와 시옹오는 그 의미를 이렇게 말했다. “영어는 영국에서뿐만 아니라 스웨덴에서도, 그리고 덴마크에서도 사용된다. 그러나 스웨덴인들과 덴마크인들에게 영어는 의사소통의 수단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비스칸디나비아인들과 대화를 하기 위한 수단의 언어로서의 의미 외엔 말이다. 이 경우 영어는 문화의 담지자는 아니다.
그러나 영국인의 경우 영어는 의사소통의 수단으로서뿐만 아니다 문화 및 역사의 담지체로서 기능한다. 동부 아프리카나 중앙 아프리카에서 사용되는 스와힐리어의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어려서부터 식민본국인 영어를 배우고 사용하며, 영어로 작품을 써온 은구기와 시옹오는 1977년 세계에서 가장 넓은 전달범위를 지닌 영어를 버리고 수백만명도 되지 않는 그의 모국어 키쿠유어로 돌아갔다. 무모해 보이는 그의 선택이 잘못된 것인가.

한국에서도 영어는 의사소통의 수단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어떤 언어도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발명품이 아니다. 수천 년에 걸쳐서 축적된 그 집단과 민족 문화의 정수다. 모든 민족이 가진 고유한 문화가 나름대로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어떤 언어도 폐기되어서는 안 된다.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다는 것은 수천 년에 걸쳐서 축적된 인류의 문화 한 개가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언어들이 이 순간에도 고사당해가고 있다. 이것은 인류 전체의 손실인 동시에 문화패권주의자들이 저지르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할 수 있다. 유네스코가 이끌어낸 문화다양성협약이 중요한 의미를 지닌 이유도 여기에 있다. 자연생태계를 보존하고 가꿀 의무가 있듯이 문화생태계를 보존하고 가꾸어나가야 할 의무도 인류에게 지워져 있다.

모든 인간이 생존권을 보장받아야 하듯이 모든 민족은 자기 민족의 문화생존권을 보장받아야 한다. 생존권은 인권 중에 가장 밑바탕에 있다. 언어는 문화생존권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이다. 누구나 자기가 태어날 때부터 사용한 언어를 사용하며 인생을 마감할 권리를 가지고 있다. 수천 년에 걸쳐 축적되고 유전되어온 자기 문화의 수원지로부터 단절당하지 않고 살아갈 권리는 인류 모두에게 있다.


[서울신문2005-11-17 05판 26면]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  미래를 이기는 과거는 없다 [160] 관리자 08.08.06 6098
24   택시와 아고라 [15] 관리자 08.08.06 3672
23  쌓은 ‘명박산성’ 70년대 상상력 목격했다 [135] 관리자 08.06.20 4260
22  여행의 지혜 [27] 관리자 08.06.20 3735
21  필리핀 '영어 올인' 100년의 손익 관리자 08.06.20 3880
20  찬드라 꾸마리 구릉과 쩐 타인 란 [18] 관리자 08.03.19 4903
19  재능의 다른 이름 [137] 관리자 08.02.13 4962
18  은혜를 서둘러 갚으려 들지 마라 [34] 사무국 08.01.03 5389
17  사라마구 ‘눈먼 자들의 도시’ [27] 사무국 07.12.14 5143
16  영혼의 도서관 관리자 07.12.07 4519
15  아주 특별한인터뷰 [108] 사무국 07.12.07 5070
14  작지만 아름다운 미술관에서 [30] 방현석 07.12.05 5078
13  신이라도 생명 빼앗아갈 권리 없어 [26] 사무국 07.08.14 5167
12  울산-하노이-방비엥 [50] 사무국 07.07.31 5862
11  생활고 겪는 문화예술인, 해결책 없나 관리자 07.04.04 4870
10  베트남의 자전거는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24] 방현석 06.12.03 5983
9  미스 사이공 [58] 방현석 06.09.30 5771
8  책임지는 패자, 반성하는 승자 사무국 05.12.19 6347
 언어는 문화생존권의 핵심 사무국 05.11.18 5899
6  노래로 읽은 아시아의 시 방현석 05.10.24 5996
 [1] 2 [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